본문 바로가기

자전거여행/국내자전거여행

평화의댐

작년부터 투어링 자전거만 타다 오랜만에

 

올해 로드 자전거 시즌 오픈!!

배치고개를 필두로 소양호를 옆에 두고 한적하고 아름다운 고개를 4개 연속 넘는 코스!

소양호반 풍경을 감상하며 서곡령을 지나 교과서에서 들었던 평화의 댐

그리고 파로호를 조망할 수 있는 해산령까지!!!

정말 최고의 경치를 볼 수 있는 코스!

그러나 몰랐다... 이날이 시즌 오프 할줄은.....ㅋㅋ



아직 강원도 쪽에는 벚꽃이 만개하여 시작이 너무나 좋았습니다.

바람이 불 때마다 벚꽃이 눈처럼 날리더라고요.



저보다 다들 나이도 있으신데 어찌나 잘 타시던지

정말 대단하신 분들과 라이딩을 했답니다.


.

.

.

.



벚꽃을 보고 있으면 업힐도 안힘들고 즐거웠답니다.


해외에서 느끼지 못하는 또다른 매력이라고 할가요? 



날씨도 덥지도 춥지도 않고 정말 자전거 타기 딱 좋은 날이었습니다.


요세 미세먼지다 코로나다 해서 사회적거리두기 때문에 집에만 있다가


모처럼 나와서인지 상쾌하다고 해야할가요?


그리고 어제 비가 내려서 먼지도 많이 씻기고 자연의 색감이 그대로 


잘 전달되었던 것도 한몫 한것같습니다.


.

.

.

.



초반 라이딩까지도 괜찮았는데 점점 몸이 지쳐가는 걸 느꼈답니다.

장거리와 업힐 라이딩 시 몸에 적절하게 음식을 섭취하지 못한다면

몸이 퍼지기 때문에 먹기 힘들어도 꼭꼭 주기적으로 섭취를 해줬답니다.



소양강댐의 경치입니다.

물이 어느 정도 빠져있지만 봄비를 맞은 산자락에서 녹색 잎이 물들어오고

산에서 생기가 도는 걸 보니 제 몸도 같아지더라고요.

 



라이딩 중간지점 평화의 댐에 도착했습니다.

인증샷 찍으면서 평화의 댐 이야기도 듣게 되었는데요.

평화의 댐은 북한 임남댐의 수공을 방어하는 대응 댐으로 계획된 댐이라고 합니다.

즉 북한의 댐이 무너진다면 우리나라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하기 위해 


방어하기 위한 댐이라고 합니다.




아마 나이가 좀 있으신 분들은 평화의 댐 건설한다는

명분으로 모금운동했던 기억이 있을겁니다.



평화의 댐은 총 3번에 걸쳐 보강공사가 이뤄졌다고 하는데요.

1989년 1단계 2006년 2단계 2012년 3단계 높이를 올리는 공사를 하였다고 합니다.




평화의 댐을 뒤로하고 해산령을 향해 출발~!!




약 140km의 코스로 고도를 합쳐보니 3천6백 고도나 올라간 샘이었습니다.

500미터 고지 4개 400미터 고지 2개 해산령 고지 800미터 1개

서곡령과 해산령 넘는 중급자 이상의 코스였습니다.

산의 규모가 큰 뜻으로 령이라는 이름이 붙는데

너무 만만하게 본건 아닐까 했습니다.

 







'자전거여행 > 국내자전거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패킹 및 국토종주길인 강천섬 캠핑  (26) 2020.06.10
평화의댐  (46) 2020.04.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