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영영법 (기초~접영까지)

배영 발차기 연습 방법

배영 뜨기 방법

 

 

벽 쪽으로 다가가 킥판을 위에 두고 두 손으로 벽을 잡습니다.

 

 

한 손으로 수영장 바닥을 짚고 반대쪽 다리를 올리도록 합니다. 그다음 바닥을 짚고 있는 손 반대 발을 사이드 벽면 위에 올려놓습니다. 그러면서 반대 손으로 킥판을 내 몸 배꼽 쪽에다 가져가도록 합니다.

 

 

다른 한쪽 발도 벽면 위로 올려주시고선 두 손으로 킥판을 잡도록 합니다.

 

 

허리를 곱게 펴시면서 사이드 벽에 내발을 최대한 조금만 걸치도록 합니다.

 

 

위 작업이 수월해진다면 킥판 없이 맨몸으로 뜨는 연습도 해보도록 합니다.

 


 

※ 엉덩이가 처지지 않게 최대한 수면 위로 올려주며 얼굴은 최대한 숨만 쉴 수 있을 정도로만 들리도록 합니다. 몸이 굽어지거나 얼굴을 들게 되면 몸은 가라앉기 때문입니다.

 

 

킥보드 잡고 누워서 발차기 하기

 

 

두 손을 킥판 위에 두 손을 올려놓고 배영 뜨기 자세를 하도록 준비합니다.

 

 

배영 뜨기처럼 몸을 뒤로 누우면서 가라앉는 부분을 킥판으로 부족한 부력을 채우도록 합니다.

 

 

킥판에 무릎이 닿을 듯 말듯하게 킥을 차며 지나치게 무릎이 구부려지지 않도록 연습합니다.

 

 

킥판 잡고 발차기가 수월해진다면 킥판 없이도 배영 발차기를 차보도록 합니다.

 

 

유선형 발차기

 

 

손을 위로 올려 유선형 자세로 잡고 발차기를 해보도록 합니다. 인터벌 훈련과 빠른 킥 훈련에 가장 많이 쓰이는 발차기 이기 때문에 배영 기본 발차기에서 위 발차기처럼 유선형 발차기까지 잘되도록 연습하도록 해야 합니다.

 

옆으로 누워 배영 발차기 하기

 

 

몸을 옆으로 세워 어깨와 턱을 붙이도록 하면서 발차기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배영은 가슴이 하늘을 보는 시간은 아주 잠깐 뿐이며 배영에서 움직임은 위 사진처럼 오른쪽 왼쪽으로 있는 시간이 거의 대부분입니다. 그러 무로 배영 킥의 실제 메인 훈련은 몸통이 옆으로 돌아가면서 발차기 하는 연습을 주로 실시해주어야 하는 것입니다.

 

 

옆으로 누워 배영 발차기하면서 발 돌리기도 응용해보도록 합니다. 왼손을 머리 위로 뻗고 오른손은 허벅지 쪽에 내려놓고 발차기를 10번 정도 차주도록 합니다.

 

 

몸통을 반대로 돌리면서 오른손과 왼손을 동시에 움직이며 서로 반대되도록 돌려줍니다.

 

 

발차기 수는 10회 정도로 꾸준히 차면서 10회마다 몸통의 롤링과 같이 팔의 체인지가 부드럽고 편하게 될 때까지 연습하도록 합니다.

 

※ 손으로 물을 당기기는 어색하지만 발차기와 몸통 그리고 팔까지 몸의 연결하는 동작이 주 메인 훈련으로 여겨지도록 합니다.

 

 

킥의 요령

 

배영 발차기는 발끝이 먼저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허벅지로 찬다고 생가하며 말목에 힘을 주는 게 아닌 부드럽게 채찍처럼 움직이도록 해주어야 합니다.

 

올려 차기 할 때는 무릎을 구부려서 올려 차며 내려갈 때는 무릎을 펴서 내려 차기로 해주어야 합니다.

 

양다리는 허리 부분부터 시작해서 위아래로 가위차기를 하는 것입니다.

 

배영 발차기의 이해

배영 발차기는 자유형에서 많은 물감각을 익혔기 때문에 쉽게 잘하실 수 있는 부분입니다. 그래서 팔 돌리기 진도를 바로 나가고 싶어 하시기도 합니다.

 

그러나 배영 발차기는 상당한 시간을 투자해야 합니다. 얼마만큼?라고 정한다면 우리는 위급한 상황에서 손이 먼저 움직이게 됩니다.

 

절대 발이 먼저 반응하지 않죠 이것을 배영으로 얘기하자면 발차기한다고 바로 팔 돌리기 진도를 나가게 되면 우리는 알게 모르게 팔에 만 의지해서 배영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 말은 발차기로 몸을 띄워주며 약간의 추진력을 얻습니다. 팔은 물을 잡아 앞으로 나아가는 추진력을 얻습니다.

 

그러나 계속 팔에 의지해서 실시하게 된다면 발차기는 거의 안차며 팔의 추진력에 끌려다니는 다리가 될 것입니다.

 

배영의 추진력은 팔에서 나옵니다. 그러나 배영 발차기가 뒷받침이 되지 않는다면 팔은 몸의 띄우는 역할과 추진력 즉 두 가지 일을 혼자 하기 때문에 절대로 빠르고 올바른 자세로 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래서 팔 돌리기 즉 물을 당기는 연습보다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하는 것이 배영에서의 발차기입니다.

 

개인적으로 배영 진도중 롤링까지 연습 후 물 잡기는 접영 진도 나가면서 배영 팔 돌리기의 디테일을 실시합니다. 그만큼 오랜 시간 동안 배영 발차기에 시간을 많이 투자하여 발차기가 죽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